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MANA, 2020(사진: 엘리제레갤러리 제공)  

엘리제레 갤러리는 2021년 2월 26일까지 데니스 루돌프 프랭크(Denise Rudolf Frank)의 한국에서 첫 번째 개인전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오스트리아 출신 작가 데니스 루돌프 프랭크의 개인전 ‘Emotion Explosion’은 작가의 화법과 연관된 제목이다. Denise Rudolf Frank는 바닥에 놓인 캔버스에 감정의 색과 선을 직접 페인트로 그려내는 작업으로 시작한다. 강렬한 색체와 순수한 화풍으로 주목받고 있는 작가이다.

엘리제레 갤러리는 이번 전시에 출품되는 10여 점의 신작들은 우리 모두가 겪고 있는 혼란과 변화에 희망과 사랑을 표현한 작가의 시선이 담겨있다. 생명을 표현한 이번 전시 작품들은 사회가 다시 활발해짐과 고립의 시기를 이겨냄을 순수하고 위트 있게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전시는 2020년 11월 25일부터 2021년 2월 26일까지 진행된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2-10 15:49:3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커스더보기
패션·뷰티더보기
연예·스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