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30~40대, 심혈관질환에 안전하지 않다? -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 <자료제공=질병관리본부>
  • 기사등록 2019-09-09 10:24:05
기사수정

  몇 달 전부터 두통이 계속되어 왔지만 별일 아니라고 생각하고 그냥 지나치다 병원에서 고혈압 진단에 약 처방까지 받은 30대 중반 직장인 김 모씨.

  건강한 혈관을 위한 정상 수치는 혈압 120/80mmHg 미만이며, 공복 혈당은 100mg/dl 미만, 콜레스테롤은 200mg/dl 미만으로, 의사로부터 평소에 본인의 혈관 숫자를 잘 알고 있어야 한다는 얘기를 들었다.

  대부분의 젊은 사람들은 고혈압에 안전하다고 생각하지만, 심혈관질환은 심근경색, 심장정지 등 심장질환, 뇌졸중 등 뇌혈관질환, 선행질환인 고혈압 및 당뇨병 등을 포함하므로, 그만큼 고혈압을 적절히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심뇌혈관질환의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에 ‘자기혈관 숫자’를 잘 알아두고,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를 위한 9대 생활수칙을 익혀두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선행질환인 고혈압, 당뇨병, 고콜레스테롤혈증을 조기에 발견하고 꾸준히 치료해야 한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09-09 10:24:0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커스더보기
패션·뷰티더보기
연예·스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