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4일 전국 86개 시험지구, 1천185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치러진다.


  올해 수능 응시자는 지난해보다 4만6천190명이 줄어든 54만8천734명이 지원했다.


  시험 시간은 오전 8시 40분 1교시 국어영역(08:40∼10:00)을 시작으로 2교시 수학(10:30∼12:10), 3교시 영어(13:10∼14:20), 4교시 한국사·탐구(14:50∼16:32), 5교시 제2외국어/한문(17:00∼17:40) 순으로 진행되며, 수험생은 오전 8시 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해야 한다. 


                                 

  시험장에는 휴대전화와 스마트워치 등 스마트기기, 디지털카메라, 전자사전, MP3 플레이어, 카메라펜, 전자계산기, 라디오, 휴대용 미디어 플레이어, 통신·결제 기능(이동통신·와이파이·블루투스 등) 또는 전자식 화면표시기(LCD·LED 등)가 있는 시계나 전자담배, 통신(블루투스) 기능이 있는 이어폰 등 전자기기는 시험장에 반입할 수 없으며,


                                 

  가능 물품은 신분증, 수험표, 검은색 컴퓨터용 사인펜, 흰색 수정테이프, 흑색연필, 지우개, 흑색 샤프심 , 아날로그시계 등이다.  시계는 통신·결제기능이 없어야 하며 전자식 화면표시기도 없이 시침과 분침(초침)이 있는 순수 아날로그 시계만 허용된다.


  또한 시험장 지역의 관공서 출근 시각은 평상시보다 1시간 늦은 오전 10시 이후로 늦춰진다. 교육부는 기업체에도 출근 시각을 늦춰달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지하철과 열차 또한, 출근시간 혼잡 예상으로 시간대를 오전 7∼9시(2시간)에서 오전 6∼10시(4시간)로 연장되고, 시내버스·마을버스는 배차 간격이 단축되고 운행 횟수는 늘렸다.


                                 

  13일 문재인 대통령은 2020수능 수험생을 격려하는 글에 큰 나무가 되기 위해 숱한 비바람을 견뎌야 하며, 수험생을 지켜준 부모님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마음을 전했다.


  금일 날씨는 아침 최저기온이 서울 -3도, 인천 -1도, 광명 -2도, 철원 -6도, 춘천 -4도 등으로 예보했다. 


                                 

  수능 부정행위 신고는 2019년 11월 1일(금)부터 운영되고, 수능 성적표는 다음 달 4일 배부된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1-14 13:23:5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커스더보기
패션·뷰티더보기
연예·스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