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19일 아침 기온이 뚝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서울, 세종, 경기, 강원과 충청도에 한파주의보가 예고됐다.


  기상청은 18일 오후 11시를 기해 서울과 경기 여주·군포 등, 충북 제천·증평 등, 충남 계룡·청양 등, 세종시, 강원도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되겠다고 발표했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하강하거나 3도 이하이면서 평년값보다 3도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아침 최저기온이 -12도 이하로 2일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급격한 저온 현상으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하면서 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예상하며,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19일 아침 기온이 이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질 것이니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1-18 12:17:3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커스더보기
패션·뷰티더보기
연예·스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