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사회 초년생 위한 ‘찾아가는 성폭력 예방교육’, 사회진출 멘토링 등 청년들의 다양한 활동을 지원한다 - - 「청년의 삶 개선방안」 의 일환, 청년 대상 성희롱·성폭력 안전망 강화 등 추진 -
  • 기사등록 2020-04-03 14:37:21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는 이제 막 사회에 진출한 청년들이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디지털 성범죄 등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찾아가는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을 추진하는 한편, 청년들의 성평등 문화 확산과 사회 진출 멘토링(지도) 등 다양한 활동을 지원한다.

이는 지난 3월 26일(목) 정부가 제102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국무총리 주재)에서 발표한 「청년의 삶 개선방안(1+4대 분야, 34개 과제)」을 추진하는 것으로, 여성가족부는  ‘찾아가는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 등을 통해 청년 대상 성희롱·성폭력 안전망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우선, 폭력예방교육 기회가 적고 접근성이 낮은 일반 기업의 사회초년생을 위해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디지털 성범죄 등에 대한 ‘찾아가는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을 실시한다. 

이 교육은 사회초년생이 사회에 갓 입사하여 겪게 되는 직장에서의 성희롱ㆍ성폭력 피해 사례를 공유하고 성인지 감수성을 길러 성평등한 직장 문화를 조성하도록 돕기 위함이다.   

이와 병행하여 사회초년생 맞춤형 폭력 예방교육 자료를 출판, 영상 등 다양한 방식으로 제작하여 기업 등에 보급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디지털 성범죄 등 예방을 위한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을 희망하는 기업은 ‘예방교육 통합관리 사이트(shp.mogef.go.kr)’ 또는 ‘대표 전화(1661-6005’)로 신청하면 된다.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피해자가 안심하고 상담 받고 신속하게 피해를 회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성희롱·성폭력 근절 종합지원센터」(한국여성인권진흥원 내 설치, 이하 ‘종합지원센터’)를 올해부터 운영한다.

 ㅇ 회사 등에 갓 입사한 청년들의 경우 성희롱·성폭력 피해를 입었을 때 고민만 하다가 제때 상담을 받지 못해 피해가 커지는 경우가 많다. 

   - 종합지원센터는 사건 초기 피해를 소화하기 위한 대응 방법, 신고 및 사건처리 절차, 피해 회복을 위한 지원 등 피해자 맞춤형 정보를 제공한다.

 ㅇ 사건을 신고했을 때 겪을 수 있는 불이익 등 2차 피해의 두려움 없이 상담 받을 수 있도록 종합지원센터는 모든 상담 (☎상담전화 02-735-7544)을 익명으로 제공한다.

 ㅇ 아울러, 공공부문 중심으로 지원해 오던 직장 조직문화 개선 자문 활동을 민간사업장으로까지 확대하고, 

   - 성희롱예방시스템이 잘 구비되어 있지 않는 영세 사업장이나 담당자의 전문성이 낮아 사건처리에 어려움을 겪는 기관 등이 요청하는 경우 사건처리지원단*을 파견하여 지원한다. 

      * 상담사, 변호사, 노무사 등 전문가로 구성되어 사건발생 현장 방문, 2차 피해로부터 피해자 보호, 업무담당자 조력, 재발방지 자문 활동 등 진행


 

  -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자문 또는 사건처리 지원을 희망하는 기관은 4월 30일까지 「성희롱·성폭력 근절 종합지원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 문의: ☎ 02-735-7544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성희롱·성폭력 근절 종합지원센터)   

 

한편, 여성가족부는 ‘성희롱·성폭력 안전망 강화’ 외에도 청년들이 주도하여 성평등 관점의 미래 비전을 만드는 ‘청년 성평등 문화 플랫폼’을 운영하고, 개인 단위로 이뤄진 지난해의 정책제안·문화혁신 활동과 달리 올해는 팀 단위의 ‘문화혁신’ 중심 활동을 지원하면서 지난해의 활동 결과들이 정책 개선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심화·발전될 전망이다. 

아울러 중앙 뿐 아니라 지역 내 청년들이 주도하는 ‘청년 지역 양성평등 문화혁신’ 사업을 4개 시·도(인천, 경기, 전남, 경북)에서 새롭게 추진한다.  

청년들의 성평등 활동 프로젝트(사업) 공모는 중앙은 5월 중, 지역은 6월 중에 진행될 예정이다. 

 

이밖에도, 각 분야에서 지도자로 활약하고 있는 선배여성과 사회 진출을 준비하는 청년여성들을 연결하여 관계망 형성, 상담 등을 제공하는  ‘청년여성멘토링’을 운영하여 청년여성의 사회 진출을 지원한다. 

여성가족부는 앞으로도 사회에 갓 진출한 청년들이 성희롱·성폭력 등 위험에 적극 대처할 수 있도록 예방과 안전 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청년들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과제를 발굴하여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4-03 14:37:2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커스더보기
패션·뷰티더보기
연예·스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