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LG엔솔, 中 니켈·코발트 제련업체 '그레이트파워' 지분 인수 - 오는 2023년부터 6년간 니켈 총 2만t 안정적으로 공급 받아
  • 기사등록 2021-09-17 11:02:48
기사수정
LG에너지솔루션이 전기차 배터리 핵심 원재료인 니켈, 코발트 등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중국의 제련 기업 지분을 인수한다.(사진=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이 전기차 배터리 핵심 원재료인 니켈, 코발트 등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중국의 제련 기업 지분을 인수한다.

17일 이 회사는 니켈, 코발트 등을 생산하는 중국 '그레이트파워'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지분 4.8%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수금액은 약 350억원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그레이트파워 지분 인수와 장기 구매계약을 통해 오는 2023년부터 6년간 니켈 총 2만t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된다.

이는 고성능 전기차 기준 약 37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물량이다. 그레이트파워는 2006년 중국 상하이에 설립된 제련 전문 기업으로, 2023년 전기차 배터리용 황산 니켈 양산을 목표로 중국 현지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 핵심 원료인 니켈을 안정적으로 추가 확보함에 따라 빠른 속도로 늘어나는 글로벌 배터리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전기차 배터리 4대 핵심소재(양극재, 음극재, 전해액, 분리막) 중 하나인 양극재는 배터리 용량을 늘리고 출력을 높이며 배터리 재료비에서 40%가량을 차지한다.

니켈은 양극재 핵심 원료로 비중을 높이면 에너지 밀도가 높아져 전기차 1회 충전시 주행거리가 늘어나게 돼 니켈 비중이 높은 '하이니켈 배터리'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고용량의 하이니켈 리튬이온 배터리의 경우 양극재 내 니켈 비중은 80% 이상에 달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내년 상반기 3세대 전기차용 하이니켈 NCMA 배터리 생산을 본격 시작해 점차 그 비중을 증가시킬 계획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9-17 11:02:4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